소액결제현금

모바일상품권

모바일상품권의 유효기간이 현행 1~3개월에서 1년 이상으로 늘어날것으로 보인다.

국민권익위원회와 공정거래위원회는 21일 이 같은 내용을 담은 모바일상품권 개선방안을 마련했다고 밝혔다.

모바일상품권은 금액이나 물품, 용역이 기재된 상품권을 스마트폰,개인휴대전화 등 모바일기기에 저장해뒀다가 사용하는 상품권이다.

통계청에 따르면 모바일상품권의 시장 규모는 2017년 1조2016억원에서 지난해 2조1086억원으로 급격하게 늘고 있다.

그러나 유효기간이 지났거나 모바일상품권에 표시된 해당 상품이 없는 경우에는 사용에 제약이 많았다.

이에 따라 권익위는 모든 모바일상품권 도서상품권 백화점상품권 등 유효기간을 종이 상품권과 동일하게 원칙적으로 1년 이상으로 연장하도록 하는 내용의 권고안을 마련했다고 한다.

또 ‘상품권으로 구매 가능한 특정 물품이 없을 경우 구매액 전액 환불이 가능하다’는 내용을 상품권에 표시하도록 했다.

이와 함께 ‘유효기간이 지났더라도 소멸시효인 5년이 지나기 전에 잔액의 90%를 환불받을 수 있다’는 규정을 유효기간 만료 30일 전에 소비자에게 통지하게 했다.

권익위는 ‘모바일상품권은 현금영수증 발급이 가능하다’는 것도 표준약관 등에 명시하도록 했다.

공정위는 권익위의 개선안을 토대로 관련 사업자와 협의를 거쳐 표준약관 개정을 추진하고 내년 중 개정된 표준약관을 보급한다는 계획이다.

박은정 국민권익위원장은 “모바일상품권을 시작으로 수년간 해결되지 않고 있는 생활 속 반칙·불공정 사례를 지속적으로 찾아서 개선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전화 010-8885-0128 

카톡 : sosot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