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글정보이용료

 

1. 구글정보이용료, 노키아폰

20세기 말 휴대폰 시장을 호령했던 노키아가 10만원대 초저가폰 정보이용료을 들고 국내에 돌아온다.

18일 통신업계에 따르면 SK텔레콤과 CJ헬로는 오는 26일 노키아8110을 출시하기로 결정했다.

외관이 바나나와 닮아 일명 ‘바나나폰’으로 불리는 제품이다.

바나나폰은 초저가·저사양 스마트폰으로 출고가는 13만원대로 알려졌다. 노랑, 검정 색상으로 구성되며

2.4인치 디스플레이에 퀄컴 스냅드래곤 205 칩셋, 512MB 램(RAM), 4GB 내장메모리, 1500㎃h 배터리를 탑재했다.

노키아폰이 국내 출시되는 것은 약 10년 만이다. 물론 과거 우리가 알던 노키아가 만든 폰은 아니다.

바나나폰은 노키아의 브랜드 라이선스를 보유한 핀란드 스타트업 HMD글로벌이 생산한 휴대폰소액결제이다.

HMD글로벌은 노키아 무선사업부 직원들이 퇴사 후 만든 스타트업으로 이들은 노키아와

10년간의 라이선스 계약을 체결한 뒤 2017년 1월부터 ‘노키아 스마트폰’을 출시하기 구글정보이용료 시작했다.

노키아는 현재 초저가 피처폰과 저가 스마트폰 생산에 집중하며 가성비를 중시하는 중국과 인도·인도네시아 등 동남아시아 시장을 주요 무대로 삼고 있다.

SK텔레콤과 CJ헬로가 노키아 카드를 꺼내든 것은 최근 다양한 단말기에 대한 소비자 요구가 늘어난 데 따른 결정으로 풀이된다.

더불어 200만원에 육박하는 초고가 스마트폰이 나오면서 구글결제 소비자 불만이 커지자 이를 잠재우기 위한 목적도 엿보인다.

한 통신업계 관계자는 “삼성,엘지, 애플 3사가 공고히 만들어왔던 단말 시장이 중국산폰, 저가폰으로 균열이 생기기 시작했다”고 말했다.

노키아폰의 상승세 역시 바나나폰 출시와 무관할 수 없다. 시장조사기관 카운터포인트에 따르면

HMD글로벌이 지난 2분기 폭발적인 성장률 782%를 기록했다. 지난해 2분기 50만대에 불과했던 판매량은 올해 2분기 450만대로 껑충 뛰었다.

점유율은 1%에 불과하지만 삼성전자, LG전자, 레노보 등의 판매량과 점유율이 꺾인 것을 감안하면 의미 있는 성과다.

2. 연락처

정직과 신뢰를 바탕으로 고객감동을 드리겠습니다.

-고객안심거래업체 소소

전화 010-8885-0128

카톡 : sosot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