휴대폰소액결제현금화,구글정보이용료,미납,정책

1. 핸드폰으로 보험가입
은행 내 보험상품 판매에 새로운 바람이 불고 있다. 영업창구에서 판매하는 방카슈랑스가 아닌

스마트폰으로 보장내용을 알아보고 가입 가능한 ‘모바일슈랑스’가 판매채널의 한 축으로 단단히 자리잡았다.

저렴한 보험료와 은행 휴무와 관계없이 24시간 가입할 수 있어 영업점 방문이 어려운 직장인들에게 큰 인기몰이중이다.

그간 “보장성보험은 내용이 어려워 비대면으로 판매하지 못할 것”이란 금융사들의 인식들도

바뀌어 판매상품을 확대하는 등 적극 나서고 있다.

27일 금융권에 따르면 최근 은행들은 모바일슈랑스의 상품 라인업을 확대하며 관련 시장에 적극 나서고 있다.
KB국민은행은 지난 17일 모바일 전용 보험상품 8종을 확대했다.

치아·어린이·암·상해 등 보장성보험 6종과 저축성보험 2종이다. 기존에는 여행자보험과 저축성보험 총 7종이었으나

이번에 보장성보험까지 더해져 영업점을 방문하지 않고도 가입할 수 있는 방카슈랑스 상품 영역이 더욱 다양해졌다.

KEB하나은행은 지난달 스마트폰을 통한 보험상품 가입과 노란우산공제 가입이 가능한 ‘모바일 방카슈랑스’ 서비스를 선보였다.

기존 KEB하나은행의 스마트폰 뱅킹 앱인 ‘1Q Bank’ 내에서 다양한 보험상품에 가입할 수 있다.

아울러 가입 보험에 대한 자산관리 분석 서비스를 함께 제공해, 고객이 가입한 모든 보험사의 상품을 조회해 그래프 분석,

은퇴 시점의 예상수령액 및 부족자금 등의 정보를 제공하고 맞춤형 상품을 추천함으로써 효율적인 보험자산관리를 돕는다.

케이뱅크는 지난 10월 주계약만으로도 성장기 어린이들에게 꼭 필요한 보장 혜택을 받을 수 있는

ABL생명의 ‘e만큼든든한어린이보험’과 ABL생명의 ‘보너스주는e저축보험’, DGB생명의 ‘희망파트너저축보험’ 등

저축성보험 2종을 판매 개시했다. 이에 따라 케이뱅크 모바일슈랑스는 어린이보험, 연금, 저축, 암, 상해·질병,

해외여행, 주택화재, 치아보험 등 총 12개 보험사 28개 상품으로 라인업을 확대했다.

우리은행도 모바일슈랑스 상품을 확대하며 세력을 늘리고 있다. 2015년 여행자보험과 레저보험만 판매했으나

작년 저축성보험, 연금보험, 연금저축, 보장성보험까지 확대했다.

우리은행은 현재 9개 보험사 17개 상품을 휴대폰 소액결제 판매중이다.

이처럼 은행들이 모바일슈랑스에 적극 나서는 이유는 고객들과 은행들이 보험의 비대면채널 판매에 대한 인식이 달라진 탓이다.

보험은 금융상품 내에서도 가장 장기이고 복잡하다는 인식이 있었다.

특히 보장성보험은 각 개인의 건강 등 상황마다, 보장내용에 따라 보험료가 달라져 이같은 이미지가 확고했다.

또 복잡한 구조로 인해 비대면 판매시 불완전판매 우려도 있었다.

때문에 은행들은 상품이 단순하고 은행이 잘 아는 저축성보험에 한해서만 보험을 판매해왔다.

하지만 디지털 시대가 도래하고, 구글정보이용료도 고객들도 보험의 중요성을 인식해 관심도가 올라가자

비대면채널에서의 상품군도 늘어난 것이다. 성과도 기대 이상이다.

케이뱅크는 온라인 단일 채널로 오픈 1년 만에 ‘빠른설계’가 약 35만건 이뤄졌다.

가입은 약 2000건을 기록했으며, 오픈 초기보다 최근 6개월 월평균 가입건수가 2배 가까이 성장했다.

KEB하나은행의 ‘모바일 방카슈랑스’ 서비스도 출시 한 달 만에 가입좌수가 4000좌를 돌파하며 고객의 관심을 한 몸에 받고 있다.

은행 관계자는 “보험상품도 예금과 펀드처럼 모바일에서 손쉽게 구글 정보이용료를 가입할 수 있는 시대가 됐고,

저렴한 보험료가 장점인 모바일 전용 보험채널은 향후 핵심 가입채널로 자리 잡을 것”이라며 “보험상품의 자산관리 기능과

보장 기능을 모바일을 통해 고객이 쉽게 활용할 수 있도록 다양한 보험상품을 지속적으로 발굴해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정직과 신뢰를 바탕으로 고객감동을 드리겠습니다.

-고객안심거래업체 소소

전화 010-8885-0128

카톡 : sosotk